메뉴 검색창 열기

‘니만마커스 완판’ 벤스킨케어, 아난티 코브 입점

URL복사

해외 프레스티지 유통 입점한 벤스킨케어, 프리미엄 휴양지 ‘아난티 코브’ 입점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5월 30일 -- 실리콘밸리에서 탄생한 기능성 올인원 클린 뷰티 브랜드 ‘벤스킨케어 (VENN Skincare)’가 국내 오프라인 매장으로는 처음으로 부산의 럭셔리 리조트인 ‘아난티 코브’ 내 복합문화공간 ‘이터널 저니’에 입점했다. 

 

 

아난티 코브는 국내 최대의 인피니티 풀을 보유한 부산 소재의 프리미엄 리조트로, 그 안에 조성된 이터널 저니는 부산에서는 꼭 가야 할 필수 명소로 떠오른 라이프스타일 공간이다. 

김용희 벤스킨케어 한국 법인장은 “시간을 가치있게 만든다는 기치 아래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제시하는 아난티 코브의 철학과 현대인의 건강한 라이프 스타일을 지원하는 벤스킨케어의 철학이 만나 국내에서 유일하게 오프라인 매장으로 입점을 진행했다”고 전했다. 

 


벤스킨케어는 미니멀리즘 스킨케어 콘셉트로 모든 제품을 주름, 탄력, 미백, 리프팅, 보습 등 모든 기능을 하나로 만든 ‘올인원(Streamline)’으로 유명하다. 벤스킨케어는 아난티 코브의 ‘이터널저니’에서 비타민B 액티베이티드 올인원 컨텐트레이트(이하 비타민B 올인원), 어드밴스드 멀티-퍼펙팅 레드 오일 세럼, 모이스처-밸런스 올인원 페이스 클렌저 등 신제품 3종을 출시하며 강력한 항산화 성분을 담은 베스트셀러 컴파운드케이 올인원과 리프팅 크림과 함께 총 5가지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대표적인 제품인 비타민B 올인원은 화학 방부제가 들어 있지 않은 97.9% 천연 유래 성분으로 만들었다. 이는 비타민 B1, B2, B3, B5, B7, B9 등 비타민 B군 6종과 8가지 필수 아미노산, 3가지 비필수 아미노산, 수용화된 그리스산 매스틱 검이 핵심 원료로 피부 브라이트닝, 탄력, 보습 등에 도움을 줘 제품 하나로 다양한 피부 고민을 해결할 수 있도록 했다. 올인원 오일 세럼은 사하라 사막, 아마존 열대 지역과 같은 극한 환경에서 자생하는 식물 속에 존재하는 피토케미컬 등을 용매나 화학물질을 사용하지 않고 변형없이 가공해 안전하고 기능이 탁월하다는 것이 특징이다. 

벤스킨케어는 앞서 미국의 프레스티지 백화점 니만마커스와 미국 유명 편집숍 어반 아웃피터스, 이태리 프레스티지 뷰티숍 뷰티 어홀릭스 등 글로벌 시장의 주요 유통 채널에 둥지를 트고 전세계 독보적인 클린 뷰티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조만간 해외 유명 온라인몰 네타포르테, 독일의 뷰티편집숍 더글라스, 영국의 컬트뷰티 등에서도 러브콜을 받아 론칭을 앞두고 있다. 

벤스킨케어는 자체 R&D 센터를 보유해 20년에 걸쳐 연구한 스킨케어 포뮬라와 원료 개발 등 독자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전세계에 통용되는 글로벌 기업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벤스킨케어 개요 

실리콘밸리에서 탄생하여 현재는 뷰티 산업이 더욱 활발한 LA에 본사를 둔 벤스킨케어는 간편하지만 완벽한 스킨케어를 제시하는 클린 뷰티 브랜드다. 천연 유래의 원료들로 바디버든을 지양하며 동물 실험을 하지 않는 제품들로 구성되어 있다. 2017년에 창립하여 20년간 화장품을 개발했던 연구진으로 구성된 자체 R&D 센터를 기반으로 혁신적인 포뮬러의 제품들을 만들어낸다.

웹사이트: http://www.vennskincare.co.kr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연합프로모션 [모이자고] 플랫폼 게시판

키워드

관련기사

1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모범택시' 김의성 "오랜만에 악역 아니라 즐거운 경험"
"'모범택시' 관련 기사 댓글을 보니 '장성철은 언제 배신할지 모른다. 긴장 풀면 안 된다'는 게 있더라고요. 재밌었어요. 나쁜 놈이 되지 않고 잘 끝나서 좋았어요. (웃음)" 다양한 작품에서 강렬한 악역 연기를 보여줬던 배우 김의성(55)이기에 '반전'을 의심한 시청자도 있었지만 장성철은 끝까지 정의 구현에 온몸을 바쳤다. 인기리에 종영한 SBS TV 금토극 '모범택시'에서 무지개 운수 대표 겸 범죄피해자 지원센터 파랑새 재단의 대표로 사적 복수 대행 작전을 이끌며 악을 처단한 장성철로 열연했던 김의성을 최근 강남구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그는 "6개월 열심히 일했고, 무엇보다도 시청자들께서 굉장히 뜨거운 반응을 보여주신 드라마라 보람도 컸다"며 "오랜만에 악역을 하지 않은 작품이기도 하고 캐릭터가 복합적이라 응원을 많이 받아서 즐거운 경험이었다"고 웃었다. 그는 그러면서 "김도기(이제훈 분)와 장성철의 복수가 이뤄지면서 무지개 운수가 해체했다. 하지만 결국 '세상 돌아가는 게 도저히 안 되겠다' 하면서 다시 모이는 장면으로 끝난다. 엔딩이 참 좋았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김의성은 장성철 캐릭터에 대해서도 애정을 표현했다. "선역과 악역을 구분해 연
'日 정부 꼭두각시냐' 반크, IOC 비판에 SNS '시끌'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가 소셜미디어(SNS)에 올린 국제올림픽위원회(IOC)를 비판하는 포스터가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반크 측은 도쿄(東京)올림픽 홈페이지에서 자국 영토 지도에 독도를 자기 땅처럼 표시한 일본 정부에 IOC가 어떤 조치도 하지 않았다며 해당 포스터(사진)을 영어와 한국어로 제작해 4일 페이스북에 배포했다. 'IOC는 일본 정부의 꼭두각시인가요?'라는 제목의 포스터에는 일본의 제국주의적 야망을 상징하는 욱일기가 IOC를 꼭두각시처럼 이용하는 그림이 담겼다. 일본 정부가 스포츠(올림픽)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을 비꼰 것이다. 반크 페이스북 바로가기 일본은 2021 도쿄 올림픽 홈페이지에서 자국 영토 지도에 독도를 올려놨다. 올림픽을 이용해 독도를 일본 땅으로 세계에 알리겠다는 꼼수라고 한국이 반발하고 있지만, 일본은 꿈쩍도 하지 않고 있고 IOC는 "일본 정부에 문의하라"라는 답변을 했다. 오히려 IOC는 반크 측이 제작한 올림픽 포스터와 관련해 올림픽 엠블럼(이미지)을 무단으로 사용했다고 문제 삼고 있다. 반크 측은 "반크의 올림픽 엠블럼 사용은 상업적으로 사용한 것이 아니므로 상표법과 부정경쟁방지법과는 무관하다"며 "올림픽 위원회의